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34.2℃
  • 서울 26.5℃
  • 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27.3℃
  • 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30.9℃
  • 흐림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30.7℃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에디터레터] 아이의 신발

URL복사

얼마 전 친정 엄마와 아이의 하교 현장을 갈 일이 있었습니다. 아이를 보고 싶다는 엄마의 말씀에 같이 아이를 데릴러 갔더랍니다.
 
하지만 엄마의 말씀에 괜히 속상했습니다. 아이의 신발이 좀 낡은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예쁘고 귀한 손주가 새 신을 신고 뛰어다니면 더 귀여울텐데, 다소 낡은 신발을 신은 것 같아 아쉬워하시는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생각이 좀 달랐지만, 아이 입장에서는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른 입장에서야 가정 형편에 따라 절약을 할 수도, 적절히 소비를 할 수도 있겠지만, 여름 방학을 앞둔 아이 입장에서는 새 신발을 신고 싶을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또 하굣길에 보는 다른 아이들은 그리도 멋진 의상과 신발을 신은 아이들이 있는지요. 다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엄마의 말씀 때문인지 제 눈에는 다른 아이들의 신발과 옷만 눈에 들어오는 것 같았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아이의 신발과 옷을 좀 찾아보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돈이 좀 들더라도 이번에는 기분을 좀 내 볼 생각입니다.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아이의 유년시절이기 때문에 말이죠.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