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6.0℃
  • 구름조금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8.9℃
  • 구름조금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7℃
  • 구름조금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부모

성동구, ‘반값원룸’ 성동한양상생학사 입주자 21명 모집 

URL복사

서울 성동구청이 한양대생을 대상으로 절반 가격 수준의 ‘반값원룸’인 성동한양상생학사의 2021년도 입주자 21명을 새로 모집한다. 이 학사는 지난 2019년 3월 시범운영을 시작한 청년주거 지원사업이다. 총 42세대의 청년가구가 입주했다. 
 
구청에 따르면, 본래 한양대 인근 원룸 시세는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50만원선이 시세다. 이를 성동구와 집주인이 상생하고, 학생의 부담을 낮추는 것이 포인트다. 집주인은 원룸 보증금을 3000만원으로 올리는 대신 월세를 35만~45만원으로 낮춘다. 한국주택토지공사(LH)는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보증금 2900만원을 연 1% 대출로 지원하고, 성동구와 한양대가 7.5만원씩 매달 15만원의 월세를 내준다. 이 경우 입주 학생은 보증금 100만원과 월 임대료 20만~30만원씩(공과금 별도)만 내면 된다. 
 
이를 통해 구청 측은 학생들에게 주거안정을 지원하고, 한양대 주변 생계형 건물주에게는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보장한다. 
 
이번 모집은 총 21명을 뽑는다. 거주기간은 올해 3월부터 내년 2월까지 1년간이다. 선발기준은 2021학년도 1학기 국가장학금 소득분위 0~5분위 대상자로 최종학기 장학평점 2.5점 이상인 학생이며, 부모 모두 서울지역 외 거주자여야 한다. 접수는 2월 1~5일 이메일로 받는다. 발표는 2월 10일.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