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2.2℃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6.8℃
  • 맑음제주 12.3℃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9.5℃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부모

새학기 서울교육청 학교 방역 방안은…학교당 방역인력 3~5명 배치

URL복사

서울시교육청이 다음주 개학을 앞두고 2021학년도 신학기 대비 학교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24일 발표에 따르면, 교육청은 유치원과 초중고교 등원 및 등교 확대에 대비, 철저한 학교 방역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각급 학교에 방역 인력 9000명을 지원한다. 초중고는 학교당 3~5명씩, 유치원은 각 1명씩이다. 
 
교육청은 또 학교방역기본대첵 기준에 따라 개학에 맞춰 체온계 학급당 1개, 보건용 마스크 학생 1명당 2개, 손소독제 학급당 2개씩을 확보했다. 또 1000명 이상 과대 학급을 대상으로 보건 실무와 교육지원을 할 수 있도록 보건지원 강사 250여 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교육청은 원격수업을 듣는 학생이 희망하는 경우 학교에서는 탄력적 급식을 제공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신학기부터 확대되는 등교 수업을 지속하기 위하여는 이러한 조치와 더불어 교직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 교육감은 철저한 방역 조치 속에서 서울특별시교육청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학교 현장을 세심히 살피고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