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1.5℃
  • 맑음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4.3℃
  • 맑음광주 12.1℃
  • 흐림부산 15.6℃
  • 맑음고창 7.7℃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15.2℃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종합

강북구, 수기기록 없이 코로나19 검사 가능…QR코드로 처리 

URL복사

서울 강북구청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시민들이 사전에 휴대전화로 문진을 하도록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이에 따라 문진표를 종이로 된 서류에 작성할 때 볼펜 등에서 교차 오염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줄일 수 있게 됐다. 

 

9일 강북구에 따르면, 강북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은 사전에 전자문진표를 미리 작성할 수 있다. 스마트폰 등으로 QR코드를 활용해 사전 전자문진표에 접속해도 되고, 홈페이지 주소로 들어오는 것도 가능하다.
 
이후 본인인증을 하고, ▶해외 입국자 ▶확진자 접촉 ▶확진자 동선 겹침 ▶의심증상자 및 기타 등 자신의 분류를 선택하면 된다. 이후 진료소에 도착해서는 ‘도착인증용 QR코드 불러오기’ 기능으로 인증을 한 뒤 검사를 받으면 끝이다. 선별진료 절차와 자가격리 대상자의 생활수칙도 QR코드로 생성한 화면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이런 사전 문진 등록 제도는 강북구보건소 내 선별진료소에서만 가능하다. 강북구민운동장 익명검사소는 제외된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