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31.2℃
  • 맑음강릉 30.5℃
  • 맑음서울 32.2℃
  • 구름조금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6.6℃
  • 맑음강화 31.7℃
  • 맑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미국 워싱턴포스트 첫 여성 편집국장 샐리 버즈비

URL복사

미국 유명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다음달 1일자로 여성 편집국장을 임명한다. 창간 143년만에 처음이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PR블로그에 따르면, 회사 측은 샐리 버즈비 AP통신 편집국장 겸 수석부사장을 차기 편집국장으로 영입했다. 그는 지난 2월 말 퇴임한 마티 배런 전 편집국장의 뒤를 잇는다. 
 
1988년 AP통신 캔자스 지역 담당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한 버즈비 국장은 이후 로스앤젤레스, 샌디에고 등을 거치며 커리어를 쌓았다. 이후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워싱턴지국장으로 일하면서 2012년 대선과 2016년 대선을 집중 취재하기도 했다. 그는 또 2012년 뉴욕경찰이 도시 내 무슬림에 대한 감시를 했다는 탐사보도를 한 공로로 퓰리처상을 받았다. 
 
AP통신 국장으로서 버즈비는 AP통신의 디지털스토리텔링 능력을 확장하고, 비주얼적으로도 경쟁력있는 탐사보도 작품을 많이 만들었다고 한다. 그가 일하는 동안 AP통신은 예멘 내전을 두고 탐사보도를 진행, 2019년 퓰리처상 국제보도부문을 받았다. 
 
버즈비 신임 국장은 부임 소감으로 “워싱턴포스트는 풍부한 저널리즘 유산이 있으면서도 디지털 미디어의 최첨단을 달리는 기관”이라며 “저널리즘의 미래를 이끄는 최전선에 있으며 많은 확장 기회가 있는 곳에서 일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고 블로그는 전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