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6 (월)

  • -동두천 28.2℃
  • -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6.0℃
  • -고창 28.3℃
  • 흐림제주 24.3℃
  • -강화 28.1℃
  • -보은 26.0℃
  • -금산 26.3℃
  • -강진군 27.8℃
  • -경주시 24.6℃
  • -거제 25.5℃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에디터레터] 솔선수범

URL복사

코로나19로 인해 다시 아이와 가정에서 함께 하는 시간이 대폭 늘었습니다. 오늘부터는 학교 수업이 전면 원격으로 전환되었습니다. 
 
선생님이 직접 진행하시는 수업은 수고스럽겠지만, 부모 입장에서는 편하게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회사에 있느라 아이를 지켜볼 수 없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재택근무를 하지 않는 이상 아이를 볼 방법이 없어 고민이 많을 것입니다. 저는 다행히 아이를 지켜볼 수 있어, 공부를 도와줬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e학습터 접속에서 나왔습니다. 당장 수업에 필요한 영상을 봐야 하는데 왜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기억나지 않을까요. 메모해 둔 것을 간신히 찾아 로그인 할 수 있었습니다.
 
좁은 공간에 아이와 오래 있다보니 저절로 짜증이 나는 것 같았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솔선수범이라는 말을 되새겨 봅니다. 아이가 보고 배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조금 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아이는 정작 집에 있으니 좋은 모양입니다. 마음껏 멋대로 행동하고 싶다고 하네요. 이 장난꾸러기를 어떡하면 좋을까요. 간식을 하나 건네 봅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