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1.3℃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3.4℃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6.1℃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2.3℃
  • 맑음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매콤한 소스에 정신 번쩍…하루가 지나간다 

[집콕식탁-7] 야채곱창

URL복사


<편집자 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로 인해 골목상권이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어디로 밥 먹으러 가기도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지요. 그래서 동네 식당을 방문해 테이크아웃을 하기로 했습니다. 방역 조건도 준수하고 지역 상권도 활성화하는 윈윈을 기대합니다.  
 
야채곱창은 내게 많은 추억이 있는 음식이다. 어릴 적 남동생과 함께 교감하면서 먹을 수 있는 음식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물론 나는 곱창을 먹으면서 소주 한 잔을 떠올렸지만, 쉽사리 10대를 벗어나지 못하는(?) 나이의 남동생은 콜라와 함께 즐기는 일이 많았다. 
 
결혼 전에는 남편과 곱창집에서 소주 한 잔 기울이면서 먹었던 추억이 있다. 그때 남편은 식상한 표현으로 ‘별까지도 따다 줄’ 기세였는데, 지금의 남편은 왜 이리 무력해 보이는지…. 그래도 묵묵히 주어진 일을 하는 모습에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렇게 한 살 씩 먹어간다. 
 
야채곱창은 최근 자발적 록다운(lockdown)을 이어가면서 문득 생각난 음식이기도 하다. 사실 많은 배달 전문점이 많은데, 굳이 결혼 전 퇴근길에 사오던 시장골목 그 집에서 사오게 됐다. 상추에 양념소스까지 듬뿍 포장해 주는 것이 기억에 남는다. 
 
가끔씩은 이 특제 소스의 레시피가 궁금하기도 하다. 짭짤하면서도 좀 매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겹살처럼 쌈장을 찍어서 먹어도 되는데, 그러면 이 얼얼한 맛이 덜 나는 느낌도 난다. 매콤한 맛에 힘을 내서 다시 설거지와 집안일에 몰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