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7.9℃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1.1℃
  • 구름많음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9.6℃
  • 맑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7.2℃
  • 구름많음강진군 8.9℃
  • 구름많음경주시 10.4℃
  • 구름많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종합

정은경-파우치 만났다…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논의

URL복사

 
한미 양국의 코로나19 대응 책임자들이 화상으로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 30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미국의 코로나19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 두 사람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연구 협력과 코로나19 대응 현황, 향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두 사람은 향후 감염병 분야에서 양국의 정례적 협의체 구축도 논의했다. 
 
특히, 두 사람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핵심 기술인 mRNA 기술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인력 교류 등 세부 사항을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질병청은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한국은 현재 감염자 수가 낮게 유지되고 있어 코로나19가 매우 잘 통제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모범 대응 국가 중 하나”라면서 “한국은 정부의 권유사항에 대해 국민들이 일관되게 협조해 주는 반면, 미국은 50개의 주마다 주정부의 대응과 국민들의 협조에도 차이가 있어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파우치 소장과 코로나19 및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 필요성에 공감하였다”며 “이번 회의가 향후 감염병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새롭게 강화함으로써 미래 감염병에 더욱 잘 대비해 나가기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밝혔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