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북구 청년복합센터, 내년 2월 오픈 예정 

URL복사

서울 강북구가 내년 2월 청년복합센터(가칭)의 개관을 발표하며, 이달 22일까지 명칭공모에 나선다. 
 
12일 강북구에 따르면, 구청 측은 경전철 우이신설선 4ㆍ19민주묘지역(덕성여대) 인근에 내년 2월까지 청년복합센터를 오픈한다. 이 건물은 지하 1층에서 지상 5층까지 연면적 677㎡ 규모로, 지하 1층과 지상 4~5층에는 창업지원센터가 들어선다. 지상 1~4층에는 2030세대 교류장소 ‘강북오랑’이 들어선다. 
 
창업지원센터에서는 신생기업과 창업 준비생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저렴한 임대료로 사무공간을 제공하는 한편, 창업 단계별 맞춤 교육과 특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이 건물에는 창업실험실, 커뮤니티방, 프로그램실, 교육장, 스튜디오 등도 들어선다. 
 
구청 측은 청년복합센터를 위한 새로운 이름도 공모한다. 누구나 이달 22일까지 이름을 제안할 수 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