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양YWCA, 세계여성의날 맞아 우크라이나 응원의 글 

URL복사

고양YWCA가 세계여성의날을 맞아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싸우는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여성들이 안전한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을 촉구하는 글을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했다. 
 
고양YWCA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114주년 3ㆍ8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글을 올렸다. 단체는 “1908년 미국에서의 여성 노동자들의 죽음 앞에 노동환경 개선과 참정권을 보장하라며 시작된 외침은 유엔에서 1977년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공식화하며 오늘에 이르렀다”면서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심화된 사회 불평등 문제는 공론의 장을 통해 사회전환을 만들기 위한 의제가 되어야 함에도 엉뚱하게 여성에 대한 차별과 혐오와 배제의 시간으로 넘쳐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한국의 상황에 대해서 고양YWCA는 “한국의 성 격차 지수 OECD 주요 회원국 중 여전히 하위권이며 성별 임금격차 또한 가장 큰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면서 “젠더에 기반하여 일어나는 폭력은 시대와 시간을 달리하며 양산되고 있으며, 그 처벌은 미약하다”고 진단했다. 또 단체는 “기후위기시대의 재난에서는 여성, 노인, 어린이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더 많은 위험과 불평등에 노출된다”고 강조했다. 
 
고양YWCA는 이어 “우크라이나 한복판에선 목숨을 잃고, 일상의 삶을 잃어버린 상태로 조국을 지키기 위한 필사적인 저항이 있다”면서 우크라이나 여성들에 대한 응원을 보냈다. 단체는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를 규탄하며 대항해서 싸우는 우크라이나를 응원하며 지지한다”면서 “차별과 혐오, 폭력에 노출된 여성들이 안전한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