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북구, ‘4ㆍ19 정신 계승을 위한 헌혈 행사’ 진행

URL복사

강북구청이 4ㆍ19 정신 계승을 위한 헌혈 행사를 진행한다. 
 
최근 구청 발표에 따르면, 구청 측은 이달 15일과 18일 헌혈행사를 진행한다. 15일 행사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강북구청 주차장, 18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6시까지 4ㆍ19행사장 헌혈버스에서 있다. 
 
이 행사는 ‘4ㆍ19혁명 국민문화제 2022’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헌혈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한다. 버스소독과 함께 채혈자에 대한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손 세정제 비치 등을 꼼꼼히 점검하여 참여자 모두가 안심하고 헌혈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진행한다고 구청 측은 전했다. 
 
또한 구청 측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백신접종 후 7일, 백신접종 이상 반응 시 증상이 사라진 날로부터 7일, 코로나19 완치 후 4주 동안은 헌혈할 수 없으니 달라진 헌혈 가능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헌혈행사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겸수 구청장은 “이번 헌혈행사가 불의에 항거한 4ㆍ19혁명정신을 기리고 공동체를 위한 희생정신을 일깨우는 뜻깊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난 해소에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웃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