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7 (월)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7.1℃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조금울산 25.9℃
  • 맑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1.8℃
  • 맑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에디터레터] 어린이날과 500원, 안 돼 

URL복사

아이가 문득 이야기를 건넵니다. “엄마, 아빠의 좋은 점이 생각났다”면서 말이죠.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아이의 이야기는 그랬습니다. 얼마 전 가족 여행 중 IPTV에 있는 뽀로로 만화영화를 보고 싶었는데 가격이 500원이었습니다. 그런데 아빠가 흔쾌히 “돈 내자”고 말을 해 준 점이 고마웠다는 것이었습니다. 별 것 아닌 일에 고마워할 줄 아는 아이의 마음 씀씀이가 오히려 엄마로서 더 고맙게 느껴졌습니다. 
 
그러면서 문득 내가 평소에 “안 돼”라는 말을 달고 사는 것은 아닌지 반추해 보았습니다. 유튜브를 많이 보는 것은 안 돼, 식사를 불규칙하게 하거나 편식을 하는 것은 안 돼, 학교에서 위험하게 행동하는 것은 안 돼 등…. 사실 따져보면 셀 수 없겠지요. 나는, 그리고 우리 부모들은 어떤 ‘된다’는 말을 하고 있을까요. 
 
적어도 어린이날인 5일에는 아이가 하고 싶은대로 하도록 자유를 준 것 같긴 합니다. 하지만 아이 아빠는 이날도 “안 돼”를 하더군요. 킥보드를 타고 차도로 나갔다가 불호령을 내렸다고 합니다. “책에서 읽었잖아, ‘나는 네가 안전한 놀이터에서 킥보드를 타면 좋겠어’라고 말하라고.”
 
행복한 어린이날 보내셨습니까. 휴일을 끝내고 활기차게 학교에 가는 어린이 모두에게 고맙습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